지비지

nuna

감동 우리는 서로 모르는 사람~~

  • nuna
  • 조회 수 1528
  • 2015.07.07. 03:00

    --가슴으로 가까운 사람들--


    우리는 서로 모르는 사람이지만 서로를 아끼며 염려해 주는 사랑하는 사이가 되었습니다. 맑은 옹달샘 같은 신선한 향기가 솟아나는 곳 그저 그런 일상에서 알게 모르게 활력을 얻어 갈 수 있는 곳 그래서 행복한 우리가 되었음을 느끼는 곳. 서로 아끼며 아낌을 받는다는 느낌 때문에 또 다른 이에게 미소 지을 수 있는 마음의 여유를 누릴 수 있게 해준 또 다른 세상. 허무한 시간을 느낄 때 서로에게 자극이 되어 분발할 수 있는 향기가 숨어 흐르는 곳. 사랑과 그리움과 이별의 향기로 살아온 시간 속에서 무디어진 감성을 아름답게 일깨워 주는 곳. 우리 모두는 서로에게 받는 것이 너무 많기에 조금씩 조금씩 내가 얻을 수 있었던 사랑과 기쁨과 슬픔을 표현하고 공유하는 곳. 누구에게나 열려진 이 공간에 우리의 작은 향기도 때로는 필요로 하는 이에게 맑은 샘물과 같은 향기가 됩니다. 우리는 멀리 있어도 가슴으로 가까운 사람들이 되었습니다 -좋은 글 중에서-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댓글
4
쵸이스
쵸이스
ㅎㅎ...글을 읽는데 에째 그곳이 소프리 한인 커뮤니티가 자꾸만 뇌리에 스쳐 가나요?? ...ㅎㅎ...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22:58
2015.07.07.
nuna
글쓴이
nuna 쵸이스

빙고!

그런 뜻으로 이 글을 올려드렸습니다~~^^*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00:45
2015.07.08.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취소
검색

스킨 기본정보

colorize02 board
2017-03-02
colorize02 게시판

사용자 정의

1. 게시판 기본 설정

도움말
도움말

2. 글 목록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도움말

5. 댓글 설정

도움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