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비지

쵸이스

감동 ★ 간디의 일화

  • 쵸이스
  • 조회 수 1519
  • 2015.08.25. 10:21
★ 간디의 일화

자신에게
고개를 숙이지 않는
식민지 출신 젊은 학생을
아니꼽게 여기던 "피터스 " 교수가 있었다.
 
하루는~
간디가 대학 식당에서
피터스 교수 옆자리로 가
점심을 먹으러 앉았다.
피터스 교수는 ~
거드름을 피우며 말했다.
 
 "이보게,
아직 잘 모르는 모양인데
돼지와 새가
같이 식사하는 경우는 없다네."

간디왈 ~
"걱정 마세요, 교수님 !
제가 다른 곳으로 날아갈게요^^"
 
복수심이 오른 교수는
다음 시험에서 간디를
엿 먹이려 했으나
간디가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자
간디에게 질문을 던졌다.
 
교수왈~
"내가 길을 걷다 돈자루와
지혜가 든 자루를 발견했다네.
자네라면 어떤 자루를 택하겠나?"

간디왈 ~
"그야 당연히 돈자루죠."
교수왈 ~
"쯧쯧쯧 나라면 돈이 아니라
지혜를 택했을 거라네."
간디말하길  ~~
"뭐, 각자 부족한 것을 택하는 것 아니겠어요^^"
 
히스테리 상태에 빠진 교수는
간디의 시험지에 idot ('멍청이')라고
써서 돌려줬다.
간디왈 ~
"교수님 제 시험지에는 점수는 없고
교수님 서명만 있는데요^^"

간디의 재치와 평화로운
마음상태를 보여준 것이다.
우리는 누가 욕하거나 비난하거나
조롱하거나 하면 상심하곤한다.
이는 대단한 어리석음이다.

상대의 표현의 자유를 인정하고
상대의 어리석음을 연민하면 될 뿐이다.
간디는 나쁜말을 되돌리는 재치를 가졌을 뿐이다.

석가는 누군가에게 욕을 먹을때
빙그레 웃으며 이렇게 말했다.
"욕은 선물과도 같다.
그 선물을 받지 않으면
선물은 준비한 사람의 몫이다."

쉽진 않겠지만 석가나 간디의 말처럼
누군가의 말이나 시선에서
자유로운 존재가 되시기 바랍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댓글
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취소
검색

스킨 기본정보

colorize02 board
2017-03-02
colorize02 게시판

사용자 정의

1. 게시판 기본 설정

도움말
도움말

2. 글 목록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도움말

5. 댓글 설정

도움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