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비지

이슈 6100억에 당첨된 부부, 그리고 1년후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지난해 2월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부부가 파워볼 복권에 당첨돼 무려 5억2870만 달러(약 6100억원) 당첨금을 받았다. 큰 화제를 모은 행운의 주인공은 데이비드 칼츠슈미트(56)와 모린 스미스(71) 부부. 이들은 30년간 연금처럼 나눠받는 수령방법 대신 세금을 제외하고 3억2800만 달러(약 3700억원)를 한꺼번에 받는 일 시 불 수령을 택했다. 


 

칼츠슈미트는 당첨 직후 기자회견에서 "축하파티 같은 것은 하지 않을 계획이다. 지금까지 살아온 그대로 살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부인 스미스는 "우리는 복권을 자주 사진 않지만, 항상 같은 번호를 넣는다. 그것이 당첨됐다는 게 믿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1년이 지난 지금 부부는 어떻게 살고 있을까? 영국 데일리메일은 3일(현지시간) 칼츠슈미트 부부의 근황을 보도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놀랍게도 부부는 당첨 전과 별 차이 없는 평범한 삶을 살고 있었다. 이들은 당첨 전 거주하던 30만 달러(약 3억4700만원) 짜리 집에서 지금도 살고 있으며 기존에 다니던 상점과 식당 등을 여전히 찾고 있다. 특히 지금도 주말마다 복권을 구매한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부부가 특별히 돈을 쓴 게 있다면 그저 기존에 타던 SUV 차량을 한 단계 위 새 모델로 바꿨을 뿐이다. 자가용이 없던 부인 스미스는 전기자동차 테슬라를 9만 달러(약 1억원)를 주고 구입했다.


 

그렇다고 돈을 쌓아놓기만 한 건 아니었다. 부부는 큰 돈을 지출했다. 플로리다주에 있는 공립학교에 무려 1억1400만 달러(약 1300억원)를 기부했다. 앞서 칼츠슈미트 부부는 "(당첨금으로) 사업 같은 것을 할 생각은 없다. 자선재단에도 기부하고 투자 등에 쓸 계획"이라고 말했는데, 그대로 한 것이다. 


 

한 이웃주민은 "당첨 후 1년이 지난 지금도 부부는 달라진 게 없다"면서 "여전히 동네사람들과 어울리며 평범한 삶을 살고 있다. 그들은 항상 친절하고 겸손하다"고 전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1. 2HGAEL.jpg (File Size: 41.2KB/Download: 1)
  2. bpD8mq.jpg (File Size: 43.4KB/Download: 1)
  3. JAUxqx.jpg (File Size: 38.1KB/Download: 1)
  4. llMUOb.jpg (File Size: 29.1KB/Download: 1)
댓글
15
jack7
대단하다.
미국 평균집값이 40만 달러인데
중산층도 안되는 생활을 계속하다니.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22:00
2017.11.28.
천원
그렇게 살기 쉽지 않은데 참 대단한 분들이네요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00:03
2017.11.29.
johahn
알아 보는 사람들이 꽤 있어 생활에 불편함이 있을것 같은데...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09:05
2017.11.29.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취소
검색

스킨 기본정보

colorize02 board
2017-03-02
colorize02 게시판

사용자 정의

1. 게시판 기본 설정

도움말
도움말

2. 글 목록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도움말

5. 댓글 설정

도움말